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94.36 674.06 1174.50
보합 27.81 보합 8.91 ▼4.3
+1.35% +1.34% -0.36%

[#터뷰]"유튜브 보여줄까요?" '유라야놀자' 유라에게 물었다(영상)

'유라야 놀자' 진행자 겸 키즈 크리에이터 최다은씨 "크리에이터와 친밀감 형성, 좋은 교육 매체 될 수 있다고 생각해"

머니투데이 이상봉 기자|입력 : 2019/05/05 06:00|조회 : 6178
  • 0%
  • 0%
편집자주#유라야놀자 #유튜브 #교육콘텐츠 #에듀테크 #키즈크리에이터 해시태그(#) 키워드로 풀어내는 신개념 영상 인터뷰입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유아기 때 미디어를 시청하는 것은 긍정과 부정의 요소가 함께 존재해요. 흡수력도 좋고, 모방심리가 크기 때문에 자극적인 콘텐츠는 지양해야 합니다."

남녀노소 불문하고 이름만 들어도 친숙한 '언니'가 있다. 따뜻한 말투와 환한 웃음으로 지난 30여년 간 아이들에게 사랑받은 '뽀미 언니'. 여기 아이들과 학부모의 높은 관심을 받으며 '제2의 뽀미 언니'라 불리는 이가 있다. MSG 없는 저자극 교육 콘텐츠 '유라야 놀자'를 진행하는 유라씨(본명 최다은·31)다.

'유라야 놀자'는 '화산 폭발 실험', '깨끗한 물 정화시키기' 등 과학실험이나 장난감을 활용한 스토리텔링(Storytelling)으로 간접적인 인성 교육을 전달한다. 아이들이 생각하고 탐구할 수 있는 교육적인 콘텐츠가 많아 학부모들에게도 인기다.

키즈 크리에이터 최다은씨는 아이들은 흡수력이 좋고, 모방심리가 크기 때문에 자극적인 콘텐츠는 지양한다고 말한다./사진=이상봉 기자
키즈 크리에이터 최다은씨는 아이들은 흡수력이 좋고, 모방심리가 크기 때문에 자극적인 콘텐츠는 지양한다고 말한다./사진=이상봉 기자
지난달 26일 서울시 강서구에 위치한 ㈜에디트홀릭에서 '유라야 놀자' 진행자 최다은씨를 만났다. 최씨는 #2030부모 #유튜브 #교육콘텐츠 #에듀테크 #키즈크리에이터 등의 키워드에 대해 말했다.

'밥 먹을 때마다 어쩔 수 없이 아이들에게 유튜브를 보여준다', '자칫 선정적이거나 자극적인 콘텐츠가 나오면 어쩌나 걱정이다' 등 요즘 2030세대 부모들이 유튜브로 고민하는 부분들을 유라에게 직접 들어봤다.

▼유튜브로 어떻게 아이들을 교육해야 하는지, 유라에게 들어볼까요~? 클릭!▼


놂 - norm

소개

놂 - norm은 밀레니얼 세대를 위한
새로운 뉴스를 실험하는 채널입니다.

이슈 속 인물을 취재한 '#터뷰'부터 묻기
곤란했던 질문을 대신 물어보는 '대신
물어봐드립니다'까지 새로운 형식의
뉴스를 전달합니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금융스낵컬처공모전(6/26~8/11)
블록체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