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190.50 750.43 1160.50
보합 10.53 보합 7.39 ▲9.6
-0.48% -0.98% +0.83%

[MUFFLER] 언어천재+강철멘탈+공부가 취미=국제회의 통역사④

김지순·김혜미 위스픽 통역사에 물어봄 "국제회의 통역사를 꿈꾸는 사람들에게 한마디"

머니투데이 김현아 기자, 박광범 기자, 홍재의 기자|입력 : 2019/04/25 08:52
  • 0%
  • 0%
얼마 전 한 셀럽의 영상 하나가 인터넷 커뮤니티에 올라오며 논란이 됐어. '국제회의 통역사'로 알려진 이 셀럽이 한국을 찾은 해외 유명인사와 영어로 인터뷰하는 내용의 영상인데 '통역사'라기엔 부족한 영어 실력이 도마에 올랐지.

그렇다면 '진짜' 국제회의 통역사는 어떤 사람들일까, 궁금하지 않아? 어떤 능력의 소유자들인지, 얼마나 영어를 잘 하는지, 어떤 일을 하느지, 어떻게 영어를 공부했는지 등등. 그래서 국제회의 동시통역 행사 전문업체 위스픽 소속의 두 '진짜' 국제회의 통역사를 모셔서 이야기를 들어봤어. 수많은 경력에 빛나는 두 국제회의 통역사의 이름과 약력은 이러해.

김지순 위스픽 국제회의 통역사
김지순 위스픽 국제회의 통역사


김혜미 위스픽 국제회의 통역사
김혜미 위스픽 국제회의 통역사


'언어 천재' 국제회의 통역사에게서 정말 듣고 싶은 질문! '영어를 어떻게 공부해야 하죠?' 두 국제회의 통역사에게 영어 공부 방법에 대해 물었어.

김혜미 통역사는 대학 영문학과에서 가장 처음 배우는 내용이 있다며 언어학자 노암 촘스키의 이론을 소개했어. 사람마다 다르지만 보통 5~8세를 언어를 빠르게 습득할 수 있는 '결정적 시기'로 본대. 김혜미 통역사는 이걸 거꾸로 생각해서 "어렸을 때의 순수한 마음으로 돌아가서 있는 그대로 언어를 흡수하면 더 자연스럽게 체화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어.

구체적으로는 쓰고 암기하는 방식보다 꾸준히 듣고 입으로 따라 말하기를 추천했어. 실제로 어렸을 때 번역가 출신인 어머니로부터 영어를 배울 때도 어머니가 읽어주는 영어 문장을 듣고 따라하는 연습을 많이 했다고 해.

김지순 통역사는 "영어를 배우려는 목표에 맞춘 공부를 해야 한다"고 말했어. 먼저 내가 무엇을 위해 영어를 공부해야 하는지, 그 목표를 설정한 다음 그에 맞는 공부방법을 찾아야 한다는 거지. 그러면서 "통역사가 되려면 그건 완전히 다른 문제"라고 강조했어. 한국어와 영어 모두 완벽하게 섭렵하면서 기본 중의 기본인 단어의 의미, 용례를 정확하게 파악하는 게 중요하다는 거지.

두 통역사 모두 한 목소리로 지적한 건 '서두르지 마라'였어. '3개월 단기 완성'은 말도 안 되는 이야기라면서 무조건 기초부터 차근차근 꾸준히 공부해야 한다는 거지. 흥미로운 분야나 주제로 시작해서 재미를 붙이면 더 좋고.



끊임없이 공부하고 노력하고 스스로를 단련시켜야 하는 국제회의 통역사의 길. 혹시 이 길을 걷고 싶다, 꿈꾸는 사람이 있다면 두 통역사의 현실적인 얘기를 들어두길. 국제회의 통역사란 직업의 장점과 단점을 솔직하게 털어놨으니 말이야.

김혜미 통역사는 일단 한번 통번역대학원 입학 시험을 쳐보길 추천했어. 입학도 어렵고 졸업은 더 어려운 곳이 통번역대학원이잖아? 입학 시험에 합격한다면 이미 어느 정도 영어 실력을 갖췄다는 뜻이니까 도전해 보라는 거지. 만약 시험에 떨어졌다면 대학원 입시 학원을 다니는 것도 방법이고.

김지순 통역사는 통역시장이 포화 상태인 현실을 냉정하게 바라봐야 한다고 말했어. "통역사가 많이 없고 시장이 좋을 때는 기회비용을 쓰고서라도 해볼 만한 시장이지만 지금은 통역사를 배출하는 곳도 많이 늘고 포화상태"라는 거야.

또 통역사가 되려고 준비하는 기간보다 정작 통역사가 돼서 시장에 나왔을 때 더 많이 공부해야 살아남을 수 있는 게 현실이야. 김지순 통역사는 "늘 공부해야 하는 데에 시달릴 자신이 있으면 통역사에 도전하라"고 말했어. 김혜미 통역사도 "(통역사는) 새로운 걸 추구하고 배우는 걸 좋아하기 때문에 하는 사람들"이라고 했고.

수입도 무시할 수 없는 부분이지. 김혜미 통역사는 "공식 요율이 있기 때문에 1년에 수입이 어느 정도 한계가 있다"면서 "돈 버는 게 목적이면 절대 이거 하시면 안 된다"고 강조했어. 프로페셔널한 통역사의 겉모습만 보고 '멋있어 보여서' 통역사가 되려는 것도 비추. 늘 새로운 걸 배우고 탐구하길 즐기는 사람이라야 통역사로 오래 일할 수 있다는 얘기야.

엄밀히 말하면 통역사는 평생 직업이 되기 힘들어. 나이가 들면 청력과 기억력, 집중력이 떨어져서 일하는 데에 어려움이 많아지니까 말이야. 국제회의 통역사를 준비하기 전에 이런 점도 고려해서 깊이 생각해보길.



지금까지 진짜 국제회의 통역사의 다양한 진짜 이야기를 들어봤어. 이제 국제회의 통역사가 무슨 일을 하는지, 어떤 어려움이 있는지, 안 보이는 곳에서 얼마나 노력하는지 모두 알게 됐지? 세상에 쉬운 일은 없다지만 국제회의 통역사야말로 정말 쉽지 않은 직업인 것 같아. 언어 천재, 강철 멘탈, 공부가 취미인 사람이라면 국제회의 통역사에 도전하길 바라.

머플러

소개

머플러는 머니투데이가 만든 영상 콘텐츠 채널입니다.

뜻1. 소음기

세상의 시끄러운 소음을 없애고 쉽고 재미있는 영상을 만들겠습니다.

뜻2. 목도리

추울 때 목을 감싸는 것처럼 2030세대의 바스러진 멘탈을 따뜻하게 감싸겠습니다.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4/1~)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