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121.85 709.37 1156.60
보합 0.21 보합 0.65 ▲0.4
+0.01% -0.09% +0.03%

[MUFFLER] 그림 같이 생긴 '태국어' 키보드는 어떻게 쓸까?

자모음만 76자…태국인에게 배워본 '태국어' 키보드 사용법

머니투데이 이예진 크리에이터|입력 : 2019/03/19 06:45
  • 0%
  • 0%
남녀가 다른 태국어 인사말.
남녀가 다른 태국어 인사말.

"สวัสดีครับ(싸왓디캅)" "สวัสดีค่ะ(싸왓디카)"


어서와, 태국어는 처음이지?

얼마전 머플러는 '중국어 키보드'와 '일본어 키보드' 사용법을 알아봤어. 전문 통역사의 친절한 설명으로 각국 언어의 특징과 그에 따라 달라지는 키보드 사용법을 배웠지. 새삼 한글의 위대함을 깨닫는 시간이었어.

이번엔 3탄 '태국어 키보드 사용법'을 들고왔어. 옆나라 중국이나 일본은 키보드는 낯설어도 언어 자체는 익숙했을 거야. 기본적인 인사말이나 단어 몇 개 정도는 다들 알고 있을테고.

하지만 태국어는 전혀 다르지. 보자마자 '응? 이거 그림? 글자?'라고 생각할 사람이 많을 거야. 그래서인지 태국어 키보드 사용법이 궁금하다는 사람들이 많더라고.



처음에 말했던 "싸왓디캅"은 알아도 "싸왓디카"는 모르는 사람들 많지? 같은 인사야. 근데 왜 인사를 두 번이나 하냐고?

앞에는 남자 인사말인 'สวัสดีครับ'(싸왓디캅)이고, 뒤에는 여자 인사말인 'สวัสดีค่ะ'(싸왓디카)야. (이번 기회에 알아뒀다가 태국에 놀러갔을 때 잘 써먹어봐!)

이렇듯 태국어는 그 존재만으로 극강의 언어야. 일단 글자 자체가 꼬불꼬불해서 우리 눈으로는 구별하기가 쉽지 않지. 더해서 성조가 5개나 있는데다 자음과 모음의 숫자도 훨씬 많고 남녀의 언어도 달라.

태국인 유학생 나타원씨를 소개합니다.
태국인 유학생 나타원씨를 소개합니다.

그래서 이 어려운 태국어를 쉽게 설명해줄 레알 태국인 선생님을 초대했어. 경희대학교에서 유학 중인 '나타원'씨야. 한국에 온 지 4년 됐대. 사학과 전공이라 한국인들도 어려운 역사책을 술술 읽을 정도로 한국어도 잘한다구.

태국어 문자 개수...실홥니까?
태국어 문자 개수...실홥니까?

본격적으로 키보드를 보기 전에 태국어 문자에 대해 일단 먼저 설명해줄게.

태국어에는 44자의 자음, 32자의 모음 그리고 10자의 고유 숫자가 있어. 한글 자모음 총 개수(40자)보다 태국어 자음 개수가 더 많아. 거기다 고유 숫자까지 따로 있으니 알아야 하는 문자가 더 많은 거지. 태국에서는 금액을 표시하거나 공식적인 문서를 작성할 때 아라비아 숫자가 아닌 태국 고유의 숫자를 사용한다고 해. 라오스, 캄보디아에서도 이 숫자를 사용한다더라고.

태국어 자음 44자!
태국어 자음 44자!

성조를 표시하는 성조부호도 있어. 태국어는 5성조야.(중국보다 하나 더 많음) 성조를 발음하는 규칙이 따로 있긴 하지만 예외도 많아서 단어마다 성조를 외워야 해. 1성에는 부호가 따로 안 붙지만 2성부터 성조를 표현하는 부호가 따로 있어. 이밖에도 글자를 줄일 때 붙이는 생략부호, 묵음 처리할 때 쓰는 기호 등이 있지. 태국어 문자를 다 알려면 100여개의 문자를 공부해야 하는 거야.

빼곡히 문자들이 적힌 태국어 자판.
빼곡히 문자들이 적힌 태국어 자판.

키보드에 이 많은 글자를 다 넣으려면… 그래서 태국어 키보드에는 하나의 키에 여러 개의 글자가 들어가 있어. 우리가 쌍자음을 입력할 때 'Shift 키'와 해당하는 자음키를 함께 누르잖아? 태국어 키보드는 모든 자판이 그렇게 돼 있어. 대신, 자주 쓰는 글자는 'Shift 키'를 같이 누르지 않고도 입력할 수 있도록 따로 배열돼 있지. 상대적으로 잘 안 쓰는 문자들은 'Shift 키'를 눌러야 칠 수 있게 돼 있고.

왼쪽은 영어, 오른쪽은 태국어.
왼쪽은 영어, 오른쪽은 태국어.

영어 알파벳도 태국어 글자와 함께 표시돼 있어. ↑의 이미지처럼 태국어 키보드는 한 개의 키에 3~4개의 글자가 빼곡히 적혀있어.

우리는 한글을 입력할 때 자음을 먼저 누르고 모음 쓰고, 마지막으로 받침을 넣잖아? 태국어는 전혀 달라. 자음, 모음, 성조를 입력할 때 그 순서가 케바케야.

또 태국어의 모음은 모음에 따라 다르지만 자음의 왼쪽, 오른쪽, 위, 아래 등에 붙을 수 있어. 왼쪽과 오른쪽에 동시에 오거나 왼쪽, 오른쪽, 위까지 자음의 3면에 오는 모음도 있지. 동시에 오는 경우는 서로 다른 모음 2~3개를 합쳐 또 다른 모음이 되는 거라고 해.(ㅗ+ㅐ=ㅙ 같은 느낌이랄까)

아주머니라는 뜻의 태국어 'ป้า(빠)' 를 쓰는 순서.
아주머니라는 뜻의 태국어 'ป้า(빠)' 를 쓰는 순서.

예를 들면, '아주머니'란 뜻의 'ป้า(빠)'는 자음→성조부호→모음 순으로 치지만 '셔츠'를 가리키는 'เสื้อ(쓰아)'는 모음→자음→모음→성조→모음 순으로 입력해. '먹다'란 뜻의 'กิน(낀)'은 자음→모음→받침 순이고. 한마디로 다 달라.

쉽게 생각하면 왼쪽에서부터 글자들을 채우면서 쓰는 거야. 왼쪽부터 쓰면서 아래에 모음이 붙기도 하고, 위로 모음이 붙기도 하고, 위로 붙은 모음 위에 성조가 또 붙기도 하고… (절대 쉬워지지 않음 주의)

두 종류의 태국어 스마트폰 자판.
두 종류의 태국어 스마트폰 자판.

스마트폰에서 태국어를 입력할 땐 자판이 2가지가 있어. 우리도 일반적인 쿼티 자판과 천지인 자판이 있는 것처럼 말이야. 하나는 컴퓨터 키보드를 그대로 옮긴 모양이고, 다른 하나는 자음만 배열하고 모음은 아래쪽 하나의 키에 다 몰아넣은 형태야. 모음 키를 꾹 누르고 있으면 입력 가능한 모음들이 위로 쓱 등장해서 골라 쓸 수 있어.


태국어 키보드의 기초에 대해 파악한 다음 '태국어 vs 한국어 자판 대결'을 벌였어. 태국의 수도, 방콕의 풀네임이 세계에서 가장 긴 도시 이름으로 기네스북에 등재돼 있다는 사실, 알고 있어? 읽는 데만 15초가 걸린다는 길고도 긴 방콕 풀네임이 이번 대결의 과제야.

태국인이 태국어로, 한국인이 한국어로 입력했을 때 누가 더 빨랐을지, 그 결과가 궁금하지? 스포 겸 이번 대결을 통해 깨달은 사실 두 개를 미리 알려줄게. 첫째, 사람은 적응의 동물이라는 거. 둘째, 자판 속도는 '사람 바이 사람'이라는 거.

속도가 중요한 게 아니잖아요.../사진=MBC '무한도전' 방송화면
속도가 중요한 게 아니잖아요.../사진=MBC '무한도전' 방송화면


머플러

소개

머플러는 머니투데이가 만든 영상 콘텐츠 채널입니다.

뜻1. 소음기

세상의 시끄러운 소음을 없애고 쉽고 재미있는 영상을 만들겠습니다.

뜻2. 목도리

추울 때 목을 감싸는 것처럼 2030세대의 바스러진 멘탈을 따뜻하게 감싸겠습니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14~)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