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190.50 750.43 1160.50
보합 10.53 보합 7.39 ▲9.6
-0.48% -0.98% +0.83%

[MUFFLER] 빠른년생 대학 선배들이 푸는 족보정리 꿀팁

머니투데이 하혜주 크리에이터, 이예진 크리에이터, 신선용 인턴디자이너|입력 : 2019/03/21 07:05
  • 0%
  • 0%
빠른년생 대학선배들이 푸는 썰
빠른년생 대학선배들이 푸는 썰

우리나라의 독특한 문화인 '빠른년생'. 생일이 1, 2월인 아이들은 전년도에 태어난 아이들과 같은 해에 입학할 수 있도록 한 조기입학 제도 때문에 만들어졌지.

나이가 넘나 중요한 우리나라에서 '빠른년생'들은 해가 바뀔 때마다, 새로운 친구들을 만날 때마다 고민에 빠지곤 했어. 주위 친구들에게 '족보브레이커'란 비아냥을 들으며 말이지.

이런 질문 곤란해 /사진= 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이런 질문 곤란해 /사진= 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실제로 태어난 연도에 맞춰 나이를 말하면 '어리게 살고 싶냐'고 까이고, 같이 학창시절을 보낸 친구들과 같은 나이로 살면 '형·누나·오빠·언니 소리 듣고 싶냐'고 까여왔지. 특히 대학 입학 후에는 재수, 삼수한 친구들도 같은 학번으로 지내면서 족보가 꼬이는 일이 비일비재해.

그래서 머플러가 '빠른년생'(빠른96, 빠른97, 빠른98, 빠른99)들을 모아놓고 그들의 설움에 대해 들어봤어. 이제는 지긋지긋하다는 족보브레이킹 썰부터 예비 족보브레이커들을 위한 '족보정리 꿀팁'까지! 나이 때문에 이리 치이고 저리 치이는 빠른년생들의 이야기를 한번 들어보자.

왜 빨리 태어나서는… /사진= tvN '렛츠고 시간탐험대' 방송화면
왜 빨리 태어나서는… /사진= tvN '렛츠고 시간탐험대' 방송화면


본격적인 이야기에 앞서 짚고 넘어가야 할 문제. '빠른년생'이란 기이한 문화는 도대체 왜 생겼을까? '빠른년생'은 '세는 나이'(=한국 나이)와 '초등학교 입학연령 기준'과 관련이 있어. 과거에는 초등학교 입학연령 기준이 '만 6세'였기 때문에 개학을 하는 3월 전에 생일이 지난 만 6세 아이들은 모두 입학을 할 수 있었지. 그래서 당해년도 1~2월생과 전년도 3~12월생이 함께 입학하게 됐고, 나이를 중요시하는 우리나라 특성상 큰 혼란이 생긴 거지.

하지만 2022년부턴 '빠른년생' 때문에 고민하는 대학 새내기들이 줄어들 거 같아. 지난 2008년 법이 개정됐기 때문이야. 초등학교 취학 기준일이 '만 6세'에서 '만 6세가 된 날이 속하는 해의 다음 해 3월 1일'로 변경되면서 '빠른년생'의 마지막 세대는 '빠른03'이 됐지. '빠른03'년생이 대학에 입학하는 2021년 이후로는 대학교에서 '빠른년생' 찾기가 점점 어려워질 거야.(n수생 빠른03들은 지못미) '빠른년생'이라는 단어도 머지않아 역사에만 존재하는 단어로 남게 될 거라는 거.


좋은 말씀 전해주실 빠른년생들을 소개하지

왼쪽부터 순서대로 빠른96, 빠른97, 빠른98, 빠른99
왼쪽부터 순서대로 빠른96, 빠른97, 빠른98, 빠른99

머플러는 총 4명의 빠른년생 친구들로부터 이야기를 들어봤어. 25살이지만 24살로 살고 있는 빠른 96년생, 자신이 형인지 친구인지 헷갈린다는 빠른 97년생, 1년 재수하면서 웬만한 족보는 다 깨부쉈다는 빠른 98년생, 친구 같은 형이 되고 싶다는 빠른 99년생 등.

예비 족보브레이커들을 위한 '족보 정리 꿀팁'

대처법에 따른 유형부터 정리하자. /사진= MBC 무한도전 방송화면
대처법에 따른 유형부터 정리하자. /사진= MBC 무한도전 방송화면

산전수전 다 겪어본 빠른년생 선배들이 제시한 족보 정리 꿀팁이야. 총 4가지로 나눠봤는데 자신의 신념에 맞게 골라서 적용해보는 걸 추천해.

(1) 해탈형
많은 빠른년생들이 '이미 해탈했다'는 말을 하곤 해. 왜냐면 해가 바뀔 때마다 매번 '나이' 문제에 시달렸거든. 그래서 빠른년생 선배들은 '일단 굳이 빠른이라는 걸 밝히지 말라'고 조언했어. 굳이 말해봤자 득이 될 게 없기 때문에 빠밍아웃(빠른년생임을 알리는 행위)을 하지 않길 추천해.

자신이 빠른년생이라고 고민할 시간에 잠이나 더 자라는 거. 빠른년생을 받아주는 사람과는 친구가 되는 거고, 안 받아 주는 사람에겐 형이라 부르며 쿨하게 넘어가는 것도 괜찮은 방법이라는 거지.

(2) 곧 죽어도 형
해탈형과는 정반대의 케이스야. 무슨 일이 있더라도 빠른년생을 고수하는 경우지. 이런 사람들은 '학번'과 '교육과정'을 언급하면서 학년이 1년 빠른 덕분에 경험했던 점을 강조하면 돼.

예를 들어 96년생의 인생을 살아온 빠른 97년생은 7차 교육과정을 겪었지만 정통 97년생들부터는 바뀐 교육과정을 거쳤기 때문에 서로 공부한 교과서가 아예 달라. 이러면 빠른년생으로서 할 말이 많아지지. '난 너희들과 다른 걸 배웠어'라고 말하면 되니까 말이야.

(3) 극단적 선택형
이 유형은 말 그대로 극단적인 선택을 하는 경우야. 자신이 빠른년생이란 사실을 끝까지 숨겨서 개족보가 될 가능성을 아예 차단해버리는 거지.

나이를 숨길 뿐만 아니라 아래 학년들과는 만나지 않고 오직 같은 학번 친구들 하고만 관계를 지속해야 한다는 옵션도 따라 붙어. 웬만큼 폐쇄적인 사람이 아니라면 답답해서 미칠지도.

(4) 태세전환형
세상살이라는 게 내 마음대로 되는 일이 하나도 없잖아? 사회에 나오면 다들 어쩔 수 없이 나이를 상황에 맞게 조절하게 된다는 게 빠른년생 선배들의 이야기야. 자신의 신념보다는 외부적인 요인들에 의해서 어쩔 수 없이 '타의적 고무줄 나이'가 돼버린다는 거지.


'빠른년생' 선배가 알려주는 '유형별' 대처 꿀팁

'빠른년생'에도 다양한 유형들이 있잖아. 머플러는 그 중에서 가장 대표적인 두 유형인 '재수형 빠른년생'과 '후천적 빠른년생'의 사연을 골라서 소개해봤어. 과연 빠른년생 선배들은 어떤 해결책을 내놨는지 한번 알아볼까?

재수형 빠른년생의 사연
재수형 빠른년생의 사연

(1) 재수형 빠른년생

Q. 빠른년생인데 재수를 했어요. 올해 학교에 가게 되면 그냥 00년생으로 살려고 했는데 욕 먹을까요? 어차피 초중고 친구들이랑 대학친구들이랑 만날 일이 없을 것 같아서 00년생으로 살려고 했는데.. 어떻게 하면 좋을까요?

빠른96 : 그런 애들 한 명 때문에 족보가 다 꼬인다. 본인이 빠른년생으로 살아왔다면 적어도 대학교 때까지는 그냥 빠른년생으로 사는 걸 추천.
빠른98 : 내가 재수형 빠른년생인데, 처음 학교에 가서 나이를 물어보면 21살이라고 했다. 나중에 한 학기가 끝날 때쯤이 돼서야 동기들이 내가 빠른년생인지 알았다. 대학 친구와 중고등학교 친구를 안 만나게 할 자신이 있다면 빠른년생으로안 살아도 되긴 한다. 하지만 경험상 나중에 다 만나게 되고, 결국 족보가 꼬여버린다.
빠른97: 일단 새학기에 들어가면 형보다는 친구인 게 그 무리에 들어가기 편하고 자연스럽게 다가갈 수 있다. 하지만 빠른이니까 형이라고 선을 그어 버리면 책임감을 지게 된다.

이번에 대학 입학을 하는 재수형 빠른년생의 사연이었어. 빠른97을 제외한 빠른96, 98, 99는 빠른년생으로 살길 추천했어. 대학에서만큼은 빠른년생으로 한 살 올리고 살아야 그나마 족보가 꼬이지 않는다고 하더라고.

후천적 빠른년생의 사연
후천적 빠른년생의 사연

(2) 후천적 빠른년생

Q. 원래 00년도에 태어났는데 부모님이 출생신고를 01년 1월로 늦게 해서 빠른년생이 됐어요. 주변에 설명을 해줘도 다들 안 믿어요. 대학 가서 00년생으로 살아야 하나요, 01년생으로 살아야 하나요?

빠른96 : 친구 중에 몇 명이 이런 케이스가 있는데 자기는 어차피 95년에 태어났으니까 이야기를 먼저 한다. "호적에는 '빠른년생'으로 돼 있는데 나 사실 95년도에 태어났다." 이런 경우라면 다들 인정하는 분위기다.

주위에 이런 후천적 '빠른년생'인 케이스가 은근 많아. 아마도 부모님께서 '빠른년생'으로 사는 게 나중에 1년 더 벌 수 있다는 생각을 하셔서 조금 늦게 출생신고를 하는 경우가 꽤 있다고 하더라고. 이런 경우에는 주위 친구들에게 솔직히 털어놓는다면 다들 인정해주는 분위기니까 큰 걱정은 안 해도 될 거야.

앞으로 화석급 스토리가 될 '빠른년생' 이야기. /사진= 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앞으로 화석급 스토리가 될 '빠른년생' 이야기. /사진= 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자, 지금까지 '빠른년생'들의 사연과 함께 현실적인 족보정리 꿀팁에 대해 들어봤어. 어떻게 보면 조기입학 제도의 피해자인 '빠른년생'들은 그동안 족보브레이커로 불리며 시달려 왔지만, 머지않아 빠른년생 후배들이 사라진다는 소식에 시원섭섭하다는 반응이더라고. '빠른년생'들의 더 다양한 족보브레이킹 썰을 듣고 싶다면 영상을 봐주길 바라.



머플러

소개

머플러는 머니투데이가 만든 영상 콘텐츠 채널입니다.

뜻1. 소음기

세상의 시끄러운 소음을 없애고 쉽고 재미있는 영상을 만들겠습니다.

뜻2. 목도리

추울 때 목을 감싸는 것처럼 2030세대의 바스러진 멘탈을 따뜻하게 감싸겠습니다.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4/1~)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