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82.57 676.48 1128.50
보합 29.6 보합 15.47 ▼1.6
+1.44% +2.34% -0.14%
메디슈머 배너 (7/6~)대한민국법무대상 (12/03~)
블록체인 가상화폐

[MUFFLER] 착해진 박성웅 속 '이중구' 소환하는 두 아들

영화 '해피 투게더'서 따뜻한 아빠로 변신한 박성웅, 한상혁·최로운 도발에 결국…

머니투데이 홍재의 기자, 박광범 기자, 김현아 기자, 신선용 인턴디자이너|입력 : 2018/11/29 11:52
  • 0%
  • 0%
오늘(만큼)은 깡패 아니고 아들바보 아빠 *^^*
오늘(만큼)은 깡패 아니고 아들바보 아빠 *^^*

"살려는 드릴게"

이 한마디로 460만 관객을 벌벌 떨게 한 배우 이중구 아니 박성웅. 영원한 중구 형님일 줄 알았던 박성웅이 간만에 따뜻한 역할로 돌아왔어. 영화 '신세계' 이후로 출연 섭외가 들어오는 역할이 죄다 살인자, 연쇄살인마, 갱스터, 형사 밖에 없었다지? 이번엔 180도 달라. 진짜 바뀌었어.

영화 '해피 투게더'에서 색소폰 연주자로 근근이 먹고 살면서 홀로 어린 아들을 키우는 아빠 역할을 맡았거든. 월세가 밀려 집주인을 피해 숨어다니는 게 일이지만 그러면서도 예술을 포기하지 못하는 짠한 아빠 역할이지.

한국 영화사에 길이 남을 캐릭터 이중구. /사진제공=NEW
한국 영화사에 길이 남을 캐릭터 이중구. /사진제공=NEW

박성웅은 실제로도 아들바보 아빠야. 그래서 더더욱 영화에서 아빠 역할을 잘 해낼 자신이 있었대. '해피 투게더' 쇼케이스에선 특히나 영화에서 아들 역할로 나온 최로운 군(강하늘 역)을 칭찬했는데 로운이를 캐스팅 했을 때의 일화를 소개했지.

강하늘 역을 놓고 여러 명의 아역 배우들이 오디션을 봤었대. 그 중에 2명이 최종 물망에 올랐지. 마침 마지막 오디션 때 박성웅이 심사위원으로 함께 했대. 아무래도 박성웅의 아들 역할을 고르는 거니까 말이야.

어릴 때나 커서나 잘 생긴 아들. 그렇지만...
어릴 때나 커서나 잘 생긴 아들. 그렇지만...


같이 심사를 본 스태프들은 2명의 아역 배우 중에서 로운이가 아닌 다른 배우를 지목했다나봐. 하지만 박성웅 혼자 로운이를 뽑자고 했대. 박성웅의 강력추천으로 결국 로운이가 '해피 투게더'에 출연하게 됐고 로운이의 연기를 본 박성웅은 매우 흡족. '내 눈이 정확했어!'

이 얘기를 하는 박성웅의 눈에선 꿀이 떨어졌어. 로운이 얘길 하면서 마치 진짜 아들내미 보듯 달달한 표정을 짓는데 너무나 부드럽고 자상한 아빠의 모습이 엿보였지. 영화에서처럼 말이야.

'아빠 미소'가 이런 거지.
'아빠 미소'가 이런 거지.

하트가 뿅뿅 하던 이 훈훈한 시간에 위기가 찾아왔어. 이번 영화의 주소재 중 하나가 색소폰인데, 이 색소폰이라는 게 다루기가 매우 어려운 악기잖아? 색소폰 얘기를 하다보니 자연스레 출연 배우들 사이에서 누가누가 더 색소폰을 잘 하나 '자랑 배틀'이 벌어진 거지.

이 때 박성웅의 심기를 건드린 자가 있었으니. 청년 강하늘 역할의 아이돌(빅스) 겸 배우 한상혁이었어. 장난삼아 시작한 자랑 배틀에서 다 큰 아들 한상혁은 아빠 박성웅를 상대로 디스를 시전했지. '내가 색소폰을 제일 잘 분다'면서 말야.

게다가 그냥 '잘 분다' 정도에서 끝났으면 될 걸 굳이 한 마디 붙였던 게 화근이었어. "색소폰, 리코더랑 비슷하던데요?"

두 아들아. 자꾸 내 성격 나오게 만들래?
두 아들아. 자꾸 내 성격 나오게 만들래?

거기에 발끈한 박성웅. "참~나. 어이가 없네."를 반복하더니 "야, 너가 언제 내가 부는 것 봤다고 그래?"

이렇게 시작된 색소폰 배틀은 결국 박성웅 속 이중구를 소환하게 됐어. 따뜻한 감성 드라마 '해피 투게더'의 쇼케이스 현장이 순식간에 '신세계' 골드문 행사로 바뀌었지. 이 상황을 지켜본 모든 이들은 한상혁의 밤길을 걱정하기 시작했어.

불씨는 한상혁이 당겼지만 '이중구 대폭발'을 일으킨 이는 의외의 인물, 로운이었어. 박성웅이 꿀 떨어지는 눈빛으로 바라보던 어린 아들이 뒤통수를 친 거지. '색소폰을 연주하는 게 어렵지 않았냐'는 질문에 로운이가 대답하다가 그만. 아빠의 심기를 건드리고 말았어. "색소폰 레슨을 받으러 갔는데 처음엔 아빠(=박성웅)처럼 소리가 잘 안 났…"

아들 열심히 키워봤자 아무 소용없다는 표정.
아들 열심히 키워봤자 아무 소용없다는 표정.

나이를 초월한 디스 배틀이 이뤄질 수 있었던 걸 보면 영화 촬영장 안팎에서 배우들의 케미가 훌륭했나봐. 전직 이중구인 아빠의 속을 이만큼 긁어 놓는 걸 보면 박성웅이 아들에게 얼마나 따뜻했을지 알 수 있지.

영화 '해피 투게더'는 이들의 모습처럼이나 훈훈하고 마음 따뜻하게 볼 수 있는 영화였어. 엄마 없이 홀로 아들을 키우는 아빠. 밤무대 색소폰 연주자로 생활하지만 예술을 놓고 싶진 않은 아빠. 그래서 돈은 없지만 마음만큼은 아들이 있어 행복한 아빠. 그런 아빠의 유전자를 받아 색소폰에 탁월한 재능을 보이는 아들. 그런 아들이 못마땅한 아빠. 색소폰 하지마! 할 거야! 갈등이 일어나고. 여차저차 돈을 벌러 나간 아빠는 돌아오지 않고… 대략적인 이야기 흐름이 보이지?

스토리가 뻔한 감은 있지만 편하게 볼 수 있는 영화야. 그리고 무엇보다! 이중구가 아닌 박성웅의 전혀 다른 모습을 볼 수 있다는 게 장점 아니겠어? 배우 송새벽의 깐족 연기도 일품이고. 추운 겨울 마음만이라도 따뜻해지고 싶다면 영화 '해피 투게더'를 영화관… 아니 IPTV에서 만나보는 걸로!



[머플러(MUFFLER)는 머니투데이가 만든 영상 콘텐츠 채널입니다. '소음기'를 뜻하는 머플러처럼 세상의 시끄러운 소음을 없애고 머플러만의 쉽고 재밌는 영상을 보여주고 들려드리겠습니다. 목에 둘러 추위를 피하는 머플러처럼 2030세대의 바스라진 멘탈을 따뜻하게 채워 나가겠습니다.]

머플러

소개

머플러는 머니투데이가 만든 영상 콘텐츠 채널입니다.

뜻1. 소음기

세상의 시끄러운 소음을 없애고 쉽고 재미있는 영상을 만들겠습니다.

뜻2. 목도리

추울 때 목을 감싸는 것처럼 2030세대의 바스러진 멘탈을 따뜻하게 감싸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