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71.23 670.85 1133.30
보합 9.21 보합 0.03 ▼0.6
-0.44% +0.00% -0.05%
양악수술배너 (11/12)조 변호사의 가정상담소 (10/18)
블록체인 가상화폐

[MUFFLER] '11월 국내 출시' 아이폰Xs 미국 직구 후기

머니투데이 김현아 기자, 박광범 기자|입력 : 2018/10/22 06:05|조회 : 6162
  • 0%
  • 0%
애플의 새 아이폰이 11월2일 출시된다지? 지난 9월12일 발표되고 미국을 비롯한 1차 출시국들에선 9월21일부터 제품이 풀리기 시작했는데 우리나라엔 다음달에야 정식 출시되는 아이폰Xs.

하지만 이미 국내에서도 아이폰Xs 시리즈를 구입해 사용하는 사람들이 있어. 방법은 다양해. 미국을 비롯한 1차 출시국들의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직구했거나 여행·출장 간 김에 현지에서 직접 구입했거나 해외에 거주하는 가족과 친구들에게 대리구매를 부탁했거나 등등.


아이폰Xs 얼른 출시해 주세요. 현기증 난단 말이에요. /사진=애플 키노트 영상
아이폰Xs 얼른 출시해 주세요. 현기증 난단 말이에요. /사진=애플 키노트 영상


인생 첫 휴대폰을 갖게 된 순간부터 지금까지 꾸준히 기변병을 앓고 있으며 그 과정에서 애플빠로도 활약했던 나무늘보능력자도 미국 공식 홈페이지(apple.com)를 통해 아이폰Xs 256GB 실버 모델을 직구해 사용하고 있어. 지금부터 아이폰XS 미국 직구 후기를 풀어놓으려 해. 아이폰Xs를 직구로 살까, 국내 정식출시를 기다릴까 고민중인 사람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라며 후기 시작.

나무늘보능력자는 갤럭시s7 엣지, 갤럭시 노트8을 거쳐 아이폰8+를 쓰고 있었어. 그러다 이러저러한 이유로 아이폰Xs를 구입하기로 마음먹었지. 누구보다 빠르게 남들과는 다르게 아이폰Xs를 쓰고 싶었던 나무늘보능력자는 미국 공홈 직구를 선택했어. 가장 큰 이유는 '저렴한 가격'이야. 미국에서 구입하면 배송비와 관부가세 등을 포함하고도 국내 정식 출시가격보다 싸게 살 수 있거든. 또 신용카드 미국 직구 캐시백 이벤트를 이용하면 10만원 캐시백을 받을 수 있어서 더 개이득이지.

9월19일 애플 미국 공홈에서 1149달러를 주고 아이폰Xs를 주문했어. 정품 실리콘 케이스(39달러)도 함께 주문했지. 주문할 때 배송지에 한국 집주소를 써넣으면 안돼. 미국 공홈에서 주문한 물품은 미국 내 주소로만 배송되거든. 흔히 '배대지'라 부르는 배송대행 서비스를 이용하면 내 이름으로 새로운 미국 주소가 생성되지. 배송대행 업체는 몰테일, 오마이집, 투패스츠, 이하넥스 등등 여러 곳이 있으니 평판 좋은 곳으로 하나 고르면 돼. 미국 주소는 델라웨어 주소를 사용했어. 델라웨어는 웬만한 물건엔 세금을 물리지 않아서 비용 부담이 덜하거든.

배송대행 사이트에 미리 가입해 두면 좋음.
배송대행 사이트에 미리 가입해 두면 좋음.


아이폰 직구의 모든 과정, 매 순간이 기다림과 인내의 시간이야. 분명 주문이 완료됐는데도 신용카드 결제 승인 문자가 날아오질 않더라고. 주문하고 하루가 지나서야 실리콘 케이스 가격 39달러가 결제됐고, 아이폰Xs 1149달러가 결제됐다는 문자메시지는 하루가 더 지나서야 받을 수 있었지. 다른 아이폰Xs 직구 동지들의 이야기를 들어보면 주문완료 후 결제 승인이 나기까지 기간이 천차만별이니 그저 진득하게 기다리는 수밖에.

해외 직구 = 나 자신과의 싸움. /사진=jtbc '마리와 나' 방송화면
해외 직구 = 나 자신과의 싸움. /사진=jtbc '마리와 나' 방송화면


1149달러가 결제되고 애플은 '너가 구입한 아이폰Xs의 배송이 시작됐어. 10월3일에서 8일 사이에 도착할 거야'란 이메일을 보내왔어. 나무늘보능력자는 '숙청' 당하지 않았단 사실에 안도의 한숨을 내쉬며 이때부터 틈만 나면 UPS(미국 배송업체) 배송 조회 페이지를 새로고침했지. '숙청'이 뭐냐고? 판매업체가 주문자의 주문을 취소해 버리는 걸 말해. 애플은 흔히 배송지 주소가 잘못됐다며(이거 니 진짜 집주소 아니지? 배대지 주소지?) 한국 직구자들의 주문을 취소해 버려. 느이 나라에 정식 출시되면 그걸 구입하란 거겠지. 여러 아이폰Xs 직구자들도 이런 '숙청'을 당했는데 답답한 건 '숙청'의 기준이 랜덤이란 거. 그저 자신의 운에 맡겨야 한다는 거.

돈 낼테니 아이폰 내놔! /사진=인터넷 커뮤니티
돈 낼테니 아이폰 내놔! /사진=인터넷 커뮤니티


하루에도 수십번씩 UPS 배송조회 페이지를 들여다보며 마음 졸인 나무늘보능력자의 아이폰Xs는 중국 선전을 출발해 홍콩, 대만, 미국 앵커리지, 루이스빌, 필라델피아 등을 거쳐 드디어 9월25일 델라웨어에 도착했어. 정확히 말하면 몰테일의 델라웨어 창고에 도착한 거지. 자, 이제 몰테일이 책정한 배송료를 결제할 차례. 나무늘보능력자는 아이폰Xs와 케이스의 배송료로 11.78달러(한화 1만3415원)를 결제했어.

배송료를 결제하면 배송대행 업체에서 물건을 검수 및 포장한 다음 한국으로 보내줘. 이때 혹시나 배송 과정에서 사고가 발생해 아이폰Xs가 망가지지 않을까 걱정된다면 파손보험을 들어도 돼. 하지만 웬만하면 물품이 안전하게 한국 집까지 도착한다니까 보험은 패스해도 무방. (나무늘보능력자는 보험을 들지 않았어.)

9월28일 미국 창고를 나온 아이폰Xs는 화물기에 실려 바다를 건너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했어. 그동안 나무늘보능력자는 미친 듯이 관부가세를 조회했어. 해외에서 구입한 제품을 한국으로 들여오려면 관부가세를 납부해야 하는데 이걸 빨리 내야 그만큼 더 빨리 아이폰Xs를 받아볼 수 있으니까. 내 앞으로 부과된 관부가세를 조회하는 방법은 다양해. 배송대행 업체에서 알려주기도 하고, 은행 앱에서도 조회할 수 있지. 나무늘보능력자는 가장 빠르다는 '모바일 지로' 앱을 통해 조회했어. 광클을 통해 조회 결과에 내용이 뜨자마자 냅다 결제했지. 아이폰Xs와 케이스 구입에 부과된 관부가세는 13만8760원이었고 카드 결제 수수료 1110원을 포함해 총 13만9870원을 냈어.

제 세금을 받아주시겠어요?
제 세금을 받아주시겠어요?



관부가세를 납부하고 통관 절차를 마친 아이폰Xs는 국내 택배사를 통해 국내 배송에 들어갔어. 이제 집에 도착할 일만 남은 거지. 9월19일 미국 공홈에서 주문한 아이폰Xs는 최종적으로 10월2일에 나무늘보능력자의 집에 도착했어. 총 13일이 걸렸지. 들어간 돈은 아이폰Xs와 케이스값 1188달러(134만8597원) + 배송대행업체 배송료 11.78달러(1만3415원) + 관부가세 13만9870원 = 150만1882원이야. 신용카드 캐시백 이벤트로 10만원을 돌려받으면 총 140만1882원이 든 셈.

11월2일 국내 출시되는 아이폰Xs의 출고가는 아직 공개되지 않았지만 소문으로는 64GB가 136만원, 256GB 155만8000원, 512GB가 182만9000원으로 예상된다니까 케이스 값(4만9000원)을 빼고 비교하면 약 20만원을 아낀 거.

아이폰 미국 직구 그린라이트 /사진=jtbc '마녀사냥' 방송화면
아이폰 미국 직구 그린라이트 /사진=jtbc '마녀사냥' 방송화면


싸게 구입해서 좋지만 단점도 있어. 아이폰Xs부터는 미국에서 판매되는 제품과 국내 출시되는 제품의 모델명이 달라져서 미국 아이폰은 미국에서, 한국 아이폰은 한국에서만 AS를 받을 수 있지. 혹시나 아이폰Xs가 고장나거나 깨지면 국내 애플스토어에선 리퍼 받을 수 없다는 얘기. 사설 수리업체를 찾거나 미국으로 가는 수밖에 없다는 얘기. 아니면 가까운 일본으로 아이폰Xs 리퍼 여행을 떠나거나.

싱가포르, 대만, 호주 등에서 구입한 아이폰Xs는 국내에서도 수리와 리퍼가 가능해. 다만 이곳들에서 구입하면 국내 출시가와 비슷하거나 더 비싸게 주고 사야하는 게 치명적이지. 돈 아끼고 불안해 할 것이냐, 돈을 쓰고 마음이 편할 것이냐. 당신의 선택은?

영롱하다, 영롱해!
영롱하다, 영롱해!

평생 아이폰 리퍼라곤 받아본 적이 없는 뽑기 운 좋은 섬세한 손길의 소유자이면서 국내 정식 출시 전에 싸게 사서 빨리 쓰고 싶은 사람이라면 아이폰 미국 직구를 추천할게. 또 '무음 카메라'에 큰 매력을 느낀다면 해외 직구가 답이지. 하지만 그만큼의 기다림과 마음 졸임과 귀찮은 과정(여러 번의 결제와 조회)이 있으니 장단점을 잘 비교해서 선택하길. 요즘 휴대폰 값이 만만찮으니 더더욱 잘 생각해보길. (TMI : 나무늘보능력자는 아이폰Xs를 기점으로 기변병을 고치고 '단일 기기 3년 이상 사용'을 실천할 거래)


[머플러(MUFFLER)는 머니투데이가 만든 영상 콘텐츠 채널입니다. '소음기'를 뜻하는 머플러처럼 세상의 시끄러운 소음을 없애고 머플러만의 쉽고 재밌는 영상을 보여주고 들려드리겠습니다. 목에 둘러 추위를 피하는 머플러처럼 2030세대의 바스라진 멘탈을 따뜻하게 채워 나가겠습니다.]

머플러

소개

머플러는 머니투데이가 만든 영상 콘텐츠 채널입니다.

뜻1. 소음기

세상의 시끄러운 소음을 없애고 쉽고 재미있는 영상을 만들겠습니다.

뜻2. 목도리

추울 때 목을 감싸는 것처럼 2030세대의 바스러진 멘탈을 따뜻하게 감싸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