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실시간 속보

제7회 청년기업가대회 배너(~9/3)대학생 축제 MT금융페스티벌 배너 (~8/20)
  • 진행중인 설문이 없습니다.

종료된 설문

  • Q당신은 '시간과 돈' 중 무엇을 선택하시겠습니까?

    *총 투표수 186표
    • 매월 수당 100만원 [46.8%, 87표]
    • 정시(6시) 퇴근 [53.2%, 99표]
    댓글 0
  • Q'성추문' 연예인 방송복귀, 당신의 생각은?최근 연예계에 성추문 사건이 끊이지 않고 발생하고 있습니다. 일부 연예인들은 성 스캔들 이후 일정기간의 자숙기간을 거쳐활동을 재개하기도 하는데요.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총 투표수 619표
    • 복귀해도 된다. [30%, 186표]
    • 복귀하면 안된다 [70%, 433표]
    댓글 0
  • Q바람 난 배우자가 이혼 요구한다면?배우자가 다른 이성을 만난다는 사실을 알게 됐습니다. 배우자는 이혼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어떻게 해야 하나요?

    *총 투표수 472표
    • 이혼한다 [73.7%, 348표]
    • 이혼 해주지 않는다 [26.3%, 124표]
    댓글 0
  • Q가스, 전기 분야 민간 개방, 어떻게 생각하시나요?정부가 지난 14일 전력 및 천연가스 시장의 단계적 민간 개방를발표했습니다.정부는 공공기관이 독점해온 분야에 민간이 진출하도록해 경쟁체제를도입함으로써 국민의 편익을 높이려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총 투표수 93표
    • 찬성…공공기관 비효율성 개선, 민간과 경쟁해야… [14%, 13표]
    • 반대…요금 올라 서민들 삶이 더욱 힘들게 될 것. [86%, 80표]
    댓글 0
  • Q'단통법' 폐지? 유지? 지원금상한제만 폐지? "눈 뜨고 당하는 '호갱님'을 없애겠다"는 이유로 만든 '단통법(지원금 의무 공시)'. 시장이 안정됐다는 의견도 있지만 되레 단체로 '호갱'이 됐다는 불만도 있는데요. 정부는 최근 지원금 상한제 '조기 폐지' 움직임을 보이고 있습니다. 여러분의 의견은?

    *총 투표수 161표
    • 단통법 "폐지" [73.3%, 118표]
    • 법 유지하되 "지원금 상향" [21.1%, 34표]
    • 단통법 "유지" [5.6%, 9표]
    댓글 0
12345678910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