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실시간 속보

경제신춘문예 (~12.08)KMA 2017 모바일 컨퍼런스 (~11.23)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꿀빵]'합동연설회'라 쓰고 '태극기 집회'라 읽는다(feat. 자유한국당)

머니투데이 박광범 기자, 김현아 기자, 홍재의 기자|입력 : 2017/03/18 10:00
  • 0%
  • 0%
자유한국당 대선주자 9인이 17일 오후 서울 여의도 63빌딩에서 열린 제19대 대통령후보선거 후보자 비전대회에 참석해 공정경선 서약을 한 뒤 '공정경선 새로운 시작'이란 피켓을 나눠 들고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조경태 의원, 원유철 의원, 신용한 전 대통령 직속 청년위원장, 김진태 의원, 김진 전 중앙일보 논설위원, 김관용 경북도지사, 안상수 의원, 이인제 전 최고위원, 홍준표 경남도지사./사진=이동훈 기자
자유한국당 대선주자 9인이 17일 오후 서울 여의도 63빌딩에서 열린 제19대 대통령후보선거 후보자 비전대회에 참석해 공정경선 서약을 한 뒤 '공정경선 새로운 시작'이란 피켓을 나눠 들고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조경태 의원, 원유철 의원, 신용한 전 대통령 직속 청년위원장, 김진태 의원, 김진 전 중앙일보 논설위원, 김관용 경북도지사, 안상수 의원, 이인제 전 최고위원, 홍준표 경남도지사./사진=이동훈 기자
17일 서울 영등포구 63스퀘어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대선 경선 합동연설회는 이른바 '태극기 집회'를 그대로 옮겨놓은 듯한 모습이었다.

이날 연설회에서 가장 뜨거운 반응을 불러일으킨 주인공은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 자칭 '애국시민'들의 열렬한 지지를 받고 있는 김 의원이 연설을 위해 무대에 오르자 행사장에는 태극기가 휘날리고 박수와 환호가 터져 나왔다.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지난 4일 서울 덕수궁 대한문 앞에서 열린 '대통령 탄핵 기각을 위한 국민총궐기 운동본부(탄기국) 제16차 태극기 집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사진=뉴스1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지난 4일 서울 덕수궁 대한문 앞에서 열린 '대통령 탄핵 기각을 위한 국민총궐기 운동본부(탄기국) 제16차 태극기 집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사진=뉴스1

애국시민들의 환호에 답하듯 김 의원은 "친박의 굴레를 안고 가겠다. (박근혜 전) 대통령을 끝까지 지키겠다"며 "친박이라는 주홍글씨를 안고 가겠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자신의 이름 이니셜(JT)을 딴 '조인 투머로우'(Join Tomorrow)를 외치며 연설을 마쳤다.



김 의원의 연설이 끝나자 태극기를 든 당원들은 '김진태 대통령'을 계속 외쳤다. 그리고 하나둘 자리를 떠났고, 행사장을 가득 채웠던 '태극기 부대'가 빠져나가면서 순간 장내 분위기가 어수선해지기도 했다.

인명진 자유한국당 비대위원장이 17일 오후 서울 여의도 63빌딩에서 열린 제19대 대통령후보선거 후보자 비전대회에서 일부 당원들의 야유에 난감한 표정을 짓고 있다./사진=이동훈 기자
인명진 자유한국당 비대위원장이 17일 오후 서울 여의도 63빌딩에서 열린 제19대 대통령후보선거 후보자 비전대회에서 일부 당원들의 야유에 난감한 표정을 짓고 있다./사진=이동훈 기자
반면 인명진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연설회에서 곤욕을 치렀다. 김 의원을 지지하는 태극기 당원들은 인 위원장이 축사를 위해 무대에 오르자 야유와 원색적인 비난을 쏟아냈다.

이들이 인 위원장을 비난하는 것은 인 위원장 취임 이후 당을 분열시키고 민심에 반하는 행동을 했다는 이유로 최경환·서청원·윤상현 의원 등 친박(박근혜)계를 징계했기 때문이다. 또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을 막지 못했다는 이유도 있다.

17일 오후 서울 여의도 63빌딩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제19대 대통령후보선거 후보자 비전대회에서 일부 당원들이 인명진 비대위원장의 인사말을 들으며 야유를 보내고 있다./사진=이동훈 기자
17일 오후 서울 여의도 63빌딩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제19대 대통령후보선거 후보자 비전대회에서 일부 당원들이 인명진 비대위원장의 인사말을 들으며 야유를 보내고 있다./사진=이동훈 기자
한편 이날 연설회에는 조경태 자유한국당 의원, 원유철 전 새누리당 원내대표, 신용한 전 대통령 직속 청년위원회 위원장, 김진태 의원, 김진 전 중앙일보 논설위원, 김관용 경북지사, 안상수 의원, 이인제 전 새누리당 최고위원, 홍준표 경남지사 등 9명의 예비후보들이 참석했다. 자유한국당은 여론조사를 통해 18일 경선 후보를 6명으로 압축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