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꿀빵]'박근혜 미소'에 "소름끼쳐"…분노 눌러담은 민주당 브리핑

머니투데이 김현아 기자|입력 : 2017/03/15 07:00
  • 0%
  • 0%
 박근혜 전 대통령이 헌법재판소의 탄핵심판 인용으로 청와대를 떠난 12일 저녁 서울 강남구 삼성동 자택에 도착해 마중 나온 친박 의원 및 전 비서실장들과 인사하고 있다. /사진=뉴스1
박근혜 전 대통령이 헌법재판소의 탄핵심판 인용으로 청와대를 떠난 12일 저녁 서울 강남구 삼성동 자택에 도착해 마중 나온 친박 의원 및 전 비서실장들과 인사하고 있다. /사진=뉴스1

지난 12일 저녁 '파면'당한 박근혜 전 대통령이 청와대를 나와 서울 강남구 삼성동 집으로 돌아가는 길. 집 앞에 도착해 마중 나온 친박 의원들과 인사하면서 박 전 대통령은 환하게 웃고 있었다.

그 모습은 TV를 통해 고스란히 생중계됐다. 주말 저녁 TV를 보던 시청자들, 특히 촛불시민들은 박 전 대통령의 웃는 얼굴을 보고 광장에 나섰을 때보다 더욱 더 분노했다.

14일 박경미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의 오전 브리핑은 이 '분노'를 그대로 담은 내용이었다. 박 전 대통령의 미소가 '소름 끼친다'고 했으며 "죽은 권력에 숨을 불어넣고 있다"며 서청원, 최경환, 김진태, 윤상현,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을 고루 저격하기도 했다. 분노를 꾹꾹 눌러담은 브리핑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