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실시간 속보

지방자치 정책대상 (~10/15)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꿀빵]'물병 따주기'부터 '커플링'까지…홍상수·김민희, '대놓고' 애정 행각

머니투데이 김현아 기자|입력 : 2017/03/13 20:52
  • 0%
  • 0%

홍상수 감독과 배우 김민희가 13일 오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밤의 해변에서 혼자' 언론시사회 기자간담회에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홍상수 감독과 배우 김민희가 13일 오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밤의 해변에서 혼자' 언론시사회 기자간담회에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22살'의 나이차이와 '불륜'이란 피할 수 없는 사실을 뛰어넘어 서로 '진심을 다해 사랑한다'고 고백한 홍상수 감독(57)과 배우 김민희(35)는 말로만이 아닌 행동으로도 서로를 향한 마음을 표현했다.

13일 영화 '밤의 해변에서 혼자' 언론시사회에서 불륜 사실을 인정한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는 여느 연인과 마찬가지로 서로를 챙기는 모습이었다.

포토타임을 위해 무대 위에 오르고 내릴 때마다 홍상수 감독은 김민희의 허리를 살짝 감싸며 연인 김민희를 에스코트했다. 또 기자간담회에서 답변중이던 김민희가 목이 잠긴 듯 기침을 하자 조용히 생수병 뚜껑을 열어 슬그머니 김민희 쪽으로 건네기도 했다.


두 사람의 애정행각의 '화룡점정'은 커플링이었다. 두 사람이 답변을 위해 마이크를 들 때마다 오른손 네 번째 손가락에 나란히 끼워진 커플링이 눈에 띄었다.

한편 홍상수 감독의 신작 '밤의 해변에서 혼자'는 유부남 감독과의 불륜으로 고민하는 여배우 영희(김민희)가 독일의 한 도시와 우리나라 강릉을 배경으로 '사랑'에 대해 논하는 영화다. 이 작품으로 제67회 베를린국제영화제에서 여우주연상(은곰상)을 수상한 김민희를 비롯해 서영화, 권해효, 정재영, 송선미, 문성근, 안재홍, 박예주 등이 출연했다.